한량의 여행/13-14 나홀로 유럽



2013년 9월 말

아일랜드 워킹홀리데이를 떠나고 한달이 채 안 되어 일자리를 구했다!

집을 구하고 얼마 되지 않아 일어난 경사라 무척 기뻤다.

3일간 트라이얼을 받고, 4일을 쉬고 그 다음 주말에 첫 출근이었다.


갑자기 4일의 자유시간을 받게 되었을 때, 런던에 가야겠다고 결심했다!!


저가항공사인 라이언에어를 이용하면, 아일랜드에서 런던까지 아주 저렴하게 갈 수 있다.

나는 코앞에 닥쳐서 예매를 했기 때문에 한화로 약 10만원 정도로 왕복 티켓을 끊었다.

(다른 사람들은 일찍 예매하는 경우 왕복 3만원으로도 갔다온 사례가 있었다)


이렇게,

아일랜드에서 지내는 동안의 첫 유럽여행을 떠날 수 있었다. 









런던 STANSTED 공항에 도착해서 테라비전이라는 버스를 타고 시내로 갔다.

워낙 아침 일찍 아일랜드에서 비행기를 탔기 때문에,

런던에 도착했을 때에도 여전히 아침이었다.









런던 시내에 도착했을 때 처음 보인 풍경!!

런던 여행을 마치고 아일랜드로 돌아가는 비행기를 타러 공항에 돌아갈 때에도, 

역시 이 장소에서 버스를 타고 갔다.









그리고 이 곳에서 기차인지 뭐시긴지를 타고 런던 여행을 시작했다.

런던 하면 떠오르는 빨간색이 반겨주었다 :)








런던의 명물 지하철(언더그라운드)

우리나라와 다르게 원형 구조로 되어 있다. 

그래서 튜브라고도 부르는 건가?! 






지하철 역마다 특색있는 무늬와 모양으로 벽면이 꾸며져 있었다!!

런던이 처음이라 하나부터 열까지 모두 신기했음 >_<








지하철 밖으로 나왔을 때에도 몹시 영국적인 풍경이 나를 반겨줘다.

빨간색 공중전화 박스와, 빨간 이층 버스, 고풍스러운 건물들!! 









첫 구경은 내셔널갤러리!

여기선 카메라를 쓰지 않았다 :-)







내셔널갤러리 주변에 있는 런던패스 오피스에서 런던패스를 받았다!

사실 후에 다른 나라 여행을 할 때에는 베네치아 빼고는 굳이 도시패스를 쓰지 않았는데..

이때는 첫 해외여행인데다가 준비 기간도 없었기 때문에 그냥 간편하게 런던패스를 구매했다.







내셔널갤러리 앞 벤치에 앉아 여유롭게 점심을 먹고 있는데,

분수대에 옹기종기 모여있는 아이들이 보였다. 









귀여운 아이들의 뒷모습이 너무도 사랑스러워서,

낯선 곳인 것도 잊고 한참 바라보며 평온한 시간을 보냈다.










몇몇 아이들이 분수대에 모여있자 곧이어 너도나도 달려들어서

물장난으르 하며 놀았다. 귀요미들!









그 다음으로 방문한 곳은 런던의 코벤트가든이라는 시장이었다!

아일랜드의 친구에게 영국여행가이드북을 빌렸을 때 이곳이 나와있어서 여기도 와보았다.









이렇게 멋진 그림들을 파는 아저씨도 있었다.

그때 내가 좀더 여유가 있었다면 그림을 몇장 사왔을텐데!!

이때는 아직 월급을 받기 전, 마지막 생활비와 신용카드를 써서 여행을 간 것이었기 때문에 사진을 찍는 걸로 만족해야 했다.

(런던 어딜 가도 사고 싶은 예쁜 물건들이 많아서, 결국은 기념품 값이 많이 들긴 했다 ㅋㅋ 내가 빨간색을 좋아해서 더 예뻐보였나부다)








시장의 내부를 천천히 걸으며 구경했다.

아일랜드 더블린에 있는 시장과는 또 다른 느낌이었다.

사람들이 북적였지만, 우리나라처럼 빠른 발걸음이 아니라 여유가 있었기 때문에 구경하는 데에는 문제가 없었다.








점심을 먹고 바로 온 거라 배가 부른 상태였기 때문에,

여러 음식 중에 처음 보면서도 가볍게 먹을 수 있을 것 같은 이 녀석을 골라 먹어봤다.

따끈따끈한게 맛도 좋았다 :-)










코벤트가든을 천천히 돌며 구경한 뒤, 나는 다른 장소로 이동했다.

짧은 여행이었기에 런던에서의 하루하루를 아주 꽉 차게, 알차게 보냈다!







(다음 포스트에 계속...)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0 0
한량의 여행/15 두번째 유럽




2015년 9월 28일 인천 출발. 2주간의 유럽 여행

구성원 : 5세 남아, 10세 남아, 11세 남아, 26세 청년, 38세 여성, 48세 여성




이 글의 영상과 사진은 샤오미 액션캠(yi camera)로 찍었음!



영상을 클릭해주세요 :)





[로마]




로마 시내 전경






판테온 안에서!






로마에서 피렌체로 가는 기차





[피렌체]




피렌체 두오모 성당(종탑)





두오모 위까지 혼자 씩씩하게 걸어 올라 간 5살 사촌동생





두오모 앞에서 건진 인생샷(친구들 왈)





피렌체 종탑 꼭대기에서 두오모 돔과 함께 찍은 셀카!





화창한 날의 두오모





피렌체 기념품샷에서 산 꼭두각시 인형과 함께!






[베네치아]




베네치아 무라노섬에서!






[인터라켄]




인터라켄! 스피츠에서 인터라켄으로 돌아오는 페리에서 :)





인터라켄에서 루체른가는 파노라마 열차에서 본 스위스 풍경





인터라켄에서 루체른 가는 파노라마 열차에서 본 스위스의 들판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0 0
한량의 여행/아름다운 우리나라



3분 27초 영상으로 대전 당일치기 모습 다 보기!!

(자막 버전은 포스트 맨 아래에)




서울에서 기차타고 대전 당일치기!

KTX 타면 단 1시간 밖에 안 걸리는 가까운 도시





전날 밤 눈이 내려 하얗게 뒤덮인 창밖 풍경을 바라보며 기차를 타고 가다보니 어느새 대전역에 도착.





대전의 명물 '성심당'은 대전역 안에서 바로 만날 수 있었다.

인터넷 블로그를 통해 대전에 가볼만한 곳들을 추려서 여행을 시작했다.

대전은 지하철을 타고 시내의 웬만한 곳들을 다 방문할 수 있었다.






대전역에서 지하철로 한정거장 가면 나오는 대동역에 있는 '대동 벽화마을&하늘공원'에서 아기자기하고 예쁜 마을을 구경하고, 또 대전의 전경을 한눈에 내려다볼 수 있었다. 대전역 성심당에서 사온 빵들을 거기서 간단하게 간식으로 먹었다.

네이버 지도를 보면서 찾아가도 처음엔 길을 좀 헤맸는데, 내가 딱 봐도 여행객처럼 보여서 그런지 동네 아저씨들께서 내가 먼저 물어보지 않아도 방향을 알려주셨다.

요즘들어 사람들이 주말에 많이 온다고 말씀하셨다.





점심식사는 역시 대전역에서 반대쪽으로 한 정거장 가면 나오는 중앙로역에 위치한 '스마일 칼국수'에서 해결했다!

백종원의 음식 프로그램에 나왔던 대전의 맛집이라고 해서 가봤는데, 대기 인원이 어마어마 했다. 

내 앞으로 50팀 정도가 대기인원이었고 내가 들어가기 전까지 또 50팀이 더 대기인원으로 추가 되었다.

30여분 정도 기다려서 안에 들어갔는데 칼국수 맛이 기가 막혔다.

그냥 들깨 칼국수이지만 서울에서는 한번도 먹어보지 못한 맛있는 칼국수였다.

처음엔 대전에 성심당만 가면 여행의 목적을 다 이룬거라는 생각으로 왔었는데, 성심당의 빵 맛을 잊어버릴 정도로 맛있는 칼국수였다. 강추!






칼국수집에서 다시 중앙로역 부근으로 가면 성심당 '케익 부티끄'를 만날 수 있다. 

이 가게에서는 케이크 위주로 판매하고 있었다. 여기서 조그마한 유자 케이크를 샀는데 집에와서 너무 맛있어서 울면서 먹었다. ㅠㅠ

왜 성심당은 대전밖에 없는 거죠? ㅠ_ㅠ




'케익 부티끄' 에서 나와서 몇발자국 더 골목으로 들어가면 성심당 본점이 나온다.

가게 안이 사람으로 가득 차 있었다.

여기서 튀김소보로와 부추빵 세트를 구입했다.

원래는 고구마빵까지 같이 있는 '삼총사세트'를 구입하려고 했으나 고구마가 매진되어 그 제품은 구입할 수 없었다.

집에 돌아갈 때도 대전역을 이용한다면 대전역에 위치한 성심당에서 빵 세트를 구입하는 게 가장 편하겠지만, 나는 서대전역을 통해서 용산역으로 가는 기차표를 예매했기 때문에 이곳에서 구입했다. 

성심당 때문에라도 대전으로 이사오고 싶어졌다. 이곳은 천국이었다.





대전 당일치기 여행의 마지막 일정으로 대전 유성온천역으로 갔다.

(집에 가는 기차를 더 늦게 예매했으면 대전의 또다른 맛집이라는 '설해돈'에서 매갈까스를 저녁으로 먹어보았을텐데.. 아쉽게도 여긴 다음 기회에 ㅠㅠ 설해돈은 전국에 매장이 대전에 하나, 수원에 하나 있다고 하여 다음주에 수원 매장에 방문해보기로 했다!)

대전은 유성온천이 유명한데, 이곳에 있는 사우나나 찜질방에서 온천물로 목욕을 할 수 있다고 한다.

내가 방문한 곳은 역에서 가까운 찜질방! 보통의 찜질방과 다르지 않은데 여기서 쓰는 물은 전부 100%로 자연 온천수라고 쓰여있었다.

추운 겨울, 온종일 돌아다니다가 몸을 뜨뜻하게 지지니까 천국이 따로 없었다.


평소에 서울에서 아침부터 저녁까지 노는 것보다 대전 당일치기를 통해 훨씬 알차게 하루를 보낼 수 있었다.

편도 1시간이라니, 생각보다 서울과 엄청나게 가까웠고 또 대전 안에서는 지하철로 빠르게 이동할 수 있다는 점이 아주 편리했다.

그리고 '먹방투어'의 관점으로만 본다면 솔직히 전주 당일치기보다 대전 당일치기가 훨씬 알차고 맛있는 여행인 것 같다. (매우 주관적)

성심당과 스마일칼국수는 정말 매일매일 옆에 두고 방문하고 싶은 곳이었다 ㅠㅠ 또 가고싶다 벌써... 



**여행의 생생한 모습을 영상으로 확인! (포스트 맨 위&아래)**

아래 영상은 영어 자막 버전





Last Friday, I visited Daejeon from Seoul station. 

Daejeon is one of big cities in South Korea, and you can go there easily from Seoul. You can use subway train inside Daejeon as well, so it's very convenient to trip around the city.

I recommend this one-day trip to travelers and residents of Seoul. 

If you like enjoying good food and drink, you will love this city.


- Sung-Sim-Dang : The most famous bakery in South Korea

- Daedong Mural Village : A beautiful small village

- Daedong Sky Park : A peaceful place to view the scenery of Daejeon city

- Yuseong Hot Spring Sauna : Korean style dry sauna & public bath with hot spring water. (※caution : Korean style sauna can embarrass you guys if you don't know well about public bath.)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2 0
1 2 3 4
블로그 이미지

zzombi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