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량의 여행/13-14 나홀로 아일랜드







2013 아일랜드 워킹홀리데이

더블린 생활에 대한 지난 포스트와 관련된 영상을 모아봤다.

아일랜드에 도착후 1~2주 동안 찍었던 영상ㅋㅋㅋ 사실 별건 없다.

스티븐스 그린, 더블린 시내, 맑은 하늘, 미친듯이 비 오는 날씨, 그리고 음악을 사랑하는 더블린의 상징 버스킹!!!

50초 가량의 짧은 영상이지만 그곳의 모습을 더 생생하게 느낄 수 있다.

추억이 담긴 사진도 매력 있지만, 이렇게 영상으로 보게 되면 마치 어제 갔다온 것처럼 기억들이 더 선명하게 되살아난다.

촬영한 직후에 정리하는 것과 달리, 이렇게 어느정도 시간이 흐른 뒤에 정리하니 감회도 새롭고 그때는 느끼지 못하던 것들도 느껴진다.


오늘은 이 정도로 하고, 자야겠다!





2 0